한유복 이야기

전신화상을 입은 2살 진돗개 구조

페이지 정보

최고관리자 / 2022.09.20 11:22 / 48 / 1

첨부파일

본문

충북 화양계곡에서 펜션을 운영하는 주인(60대 남)이 자신이 키우는 반려견에게 

휘발성 물질을 뿌린 후 불을 붙여 그 강아지는 전신화상을 입고 힘든 고통과 사투중입니다.


진돗개의 비명을 듣고 온 손님들이 신고를 하였고, 이후 경찰들이 와서 조사를 하니 자신이 개를 치료해서 유기단체에 보내겠다고했습니다.


하지만 진돗개의 보호자는 비용도 많이 들어 큰 병원이 아닌 작은 치료 정도만 할 수 있는 곳에 이 아이를 맡겼습니다.

하지만 그 병원에서는 아이의 상태가 너무 심각해 안락사를 시키기를 권했습니다. 그 소식을 들은 저희가 한유복으로 데리고 왔습니다.


한유복에도 병원이 있지만, 아이의 상태가 심각해 기본적인 처치만 한 후 화상전문병원으로 데리고 갔습니다.


귀, 상체, 옆구리 등 살갗이 녹아 처참한 모습이며, 뼈가 보일 정도로 말랐지만

밥도 정말 열심히 잘 먹고 살려는 의지도 강해 저희는 아이를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.


아이는 겨우 2살 밖에 되지 않으며 한참 발랄하게 뛰어 놀 나이에 자기가 믿고 따르던 주인에게 끔찍한 학대를 받아

현재는 육체적 뿐 아니라 정신적으로도 충격을 받아 불러도 반응이 느리고 사람도 제대로 쳐다보지 못하며, 사람이 가까이 가면 사나운 모습까지 보이던 친구였습니다.


0d1438c6acda9bcd0c0b249625cfabf0_1663640599_5375.jpg


0d1438c6acda9bcd0c0b249625cfabf0_1663640615_804.jpg
 

지금은 비록 모든게 다 나아진 것은 아니지만, 많은 사람들의 노력과 관심으로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온전한 모습을 찾아가는 중입니다.


부디 2살이란 어린 나이에 끔찍한 학대에서 극적으로 살아난 아이에게

다시 사람과 눈을 마주치고 사랑 받으며 살아갈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.


왜 반려견은 온몸에 불이 붙었나?...경찰, 견주 입건

출처: CJB청주방송 I 네이버

https://naver.me/FzmOzO81


두 살배기 진돗개에 시너 부어 불 붙인 60대男, 검창 송치

출처: 조선일보 I 네이버

https://naver.me/GyyP6ghf






추천1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